마이클 조던, 농구화 17억원 낙찰…소더비 경매 최고가 > FOCU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FOCUS

마이클 조던, 농구화 17억원 낙찰…소더비 경매 최고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임경량 기자 (lkr@fpost.co.kr) | 작성일 2021년 10월 26일 프린트
카카오톡 URL 복사

본문

 


 

NBA 슈퍼스타 이클 조던이 신인 선수 때 신고 뛰던 농구호가 소더비 경매에서 147만 2천 달러(약 17억원)에 팔렸다고 소더비가 밝혔다.

 

소더비 경매는 조던이 1984년 정규시즌 경기에서 신었던 나이키 에어십 농구화가 24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경매에서 이 같은 금액에 낙찰, 소더비 경매 사상 경기에 신고 뛴 운동화 부문 신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나이키는 조던의 데뷔 시즌인 1984년부터 조던의 이름을 딴 신발과 운동복을 선보인 바 있다. 당시 나이키가 조던에게 제공한 한정판 에어십 농구화 뒤꿈치 부분에는 대부분 '나이키 에어' 또는 '에어 조던'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었으나, 이번 경매에 나온 신발은 '에어'라고만 적힌 희귀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100만∼150만 달러(12억∼18억원)에 팔릴 것으로 예상됐던 이 농구화는 고가 카드 수집가인 닉 피오렐라가 구입했다고 소더비 측은 전했다. 브람 왁터 소더비 부사장은 경매 전 이 농구화에 대해 "마이클 조던의 루키 시즌의 기원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놀라운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소더비는 작년 5월에도 조던이 신었던 에어조던 1에 대한 경매를 진행했는데, 당시 이 신발은 56만 달러(약 6억7천만원)에 낙찰됐다.

 

지난 4월에는 미국 힙합 스타 카녜이 웨스트가 2008년 그래미 시상식에서 신었던 나이키 에어 이지 운동화가 경매가 180만 달러(약 20억원)에 낙찰돼 소더비 경매 사상 헌 운동화 부문 최고기록을 세운 바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폭발적으로 성장한 고급 운동화 경매 시장은 오는 2030년까지 300억 달러(약 36조원) 규모로 팽창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FSP 연재

POST
STAND
(주)다음앤큐큐

인터뷰

패션포스트 매거진

70호-창간 3주년 특집호 70호-창간 3주년 특집호 구독신청 목차 지난호보기

접속자집계

오늘
3,032
어제
2,901
최대
14,381
전체
2,391,625

㈜패션포스트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59-11 엠비즈타워 713호
TEL 02-2135-1881    FAX 02-855-5511    대표 이채연    사업자등록번호 866-87-01036    등록번호 서울 다50547
COPYRIGHT © 2019 FASHION PO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