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아이티·니카라과에 마스크 6만장 기부 > DAIL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DAILY

한세실업, 아이티·니카라과에 마스크 6만장 기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아람 기자 (lar@fpost.co.kr) | 작성일 2020년 04월 13일 프린트
카카오톡 URL 복사

본문

2ebd0a2652f0f3bae676affef9d39bbd_1586735403_2597.jpg 

 

글로벌 패션 전문 기업 한세실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6만여 장을 제작해 아이티와 니카라과 정부 및 지역사회에 기부한다.

 

한세실업 아이티 법인은 지난 7일부터 3개 공장·8개 라인을 가동해 마스크를 제작하고 있다. 아이티 법인은 제작한 마스크 중 3만장을 아이티 정부에 기증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한다. 또한 마스크 12만장을 추가 제작해 정부 입찰가에 맞춰 납품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의료기관에도 마스크를 제작해 기증했다. 아이티 수도인 포르토프랭스 최대 의료시설 중 하나인 게스키오 센터(GHESKIO Centers)와 코로나19 예방 협약을 체결하고, 자체 생산한 마스크 2천여 장을 전달했다.

 

이번 협약으로 현지 한세실업 직원 중 감염의심자가 발생할 경우, 게스키오 센터 의료진이 기숙사에 직접 방문해 진료할 예정이다.


한세실업 니카라과 법인 역시 마스크를 제작하고 니카라과 정부와 니카라과 한인회에 각각 1만5천장과 1만장씩, 총 2만5천장을 기부한다.


또한 니카라과와 아이티 법인에서는 임직원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자체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두 법인에 근무 중인 직원 7천여 명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배부하고, 손씻기 등 개인 위생 수칙을 준수하도록 안내해 지역 사회 감염 차단에 앞장서고 있다.


정순영 한세실업 중미 총괄 법인장은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니카라과와 아이티에서도 더욱 강화된 조치를 취하며 감염 확산 방지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한세실업 역시 각 국 정부와 긴밀히 협조하여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마련해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FSP 연재

POST
STAND
(주)다음앤큐큐

인터뷰

패션포스트 매거진

67호 67호 구독신청 목차 지난호보기

접속자집계

오늘
4,915
어제
5,203
최대
14,381
전체
2,197,320

㈜패션포스트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59-11 엠비즈타워 713호
TEL 02-2135-1881    FAX 02-855-5511    대표 이채연    사업자등록번호 866-87-01036    등록번호 서울 다50547
COPYRIGHT © 2019 FASHION PO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