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J, 친환경 ‘카페 데님’ 팬츠 선보여 > DAILY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DAILY

TBJ, 친환경 ‘카페 데님’ 팬츠 선보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허희선 기자 (heo@fpost.co.kr) | 작성일 2021년 11월 29일 프린트
카카오톡 URL 복사

본문

8061d355c40918c835ffacaa8f401108_1638145544_1954.jpg


패션업계 ESG 경영 대표 선두주자 한세엠케이가 자사 브랜드 TBJ를 통해 ‘착한 패션’ 열풍을 이어간다.

 

국내 대표 패션기업 한세엠케이(각자대표 김동녕, 김지원)의 베이직 트렌디 캐주얼 브랜드 TBJ는 친환경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커피 찌꺼기를 100% 리사이클링한 ‘카페 데님’ 팬츠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TBJ의 카페 데님 팬츠는 전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실천으로 커피 원두 잔여물에서 추출한 나노 입자를 원사에 주입한 환경친화적 섬유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원두 특유의 소취 및 항균 기능으로 체내와 외부로부터 발생하는 냄새를 없애 주고, 세균 번식까지 막아줘 쾌적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또 자외선 차단 기능도 있어 야외 활동 시 피부를 보호해 준다.

 

기모 안감이 더해져 한겨울에도 발열 효과가 뛰어나다. 엉덩이부터 허벅지까지 깔끔하게 떨어지는 베이직한 디자인은 다양한 스타일과 매치하기 쉬워 데일리룩으로 제격이다. 남성용은 여유 있는 테이퍼드 핏, 여성용은 스트레이트 핏으로 취향에 맞게 골라 입을 수 있다.

 

TBJ는 이번 친환경 아이템 출시를 기념해 MZ세대 사이에서 ‘힙스터’의 성지로 불리는 로우키 성수점을 비롯해 연희동, 한남동 등에 위치한 인기 카페의 바리스타들과 함께 진행한 이색 컨텐츠도 공개했다. 각 바리스타들과 함께한 컨텐츠는 TBJ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TBJ 관계자는 “패션업계의 환경보호 트렌드에 동참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고안해 연구하고 있다”며 “친환경 패션은 일시적인 현상이 아닌 만큼 앞으로도 소비자의 취향과 가치소비를 만족할 수 있는 제품 개발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TBJ는 1983년 데님 브랜드 ‘The Best Jean’으로 출발해 1995년 한세엠케이 창립과 함께 새롭게 탄생한 베이직 트렌디 캐주얼 브랜드다.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가격으로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베이직한 매력과 고품질, 트렌디함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2021 F/W 시즌에는 각 분야 유명 인플루언서들과 양면으로 활용 가능한 투랜스폼 리버서블 점퍼 스타일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FSP 연재

POST
STAND
(주)다음앤큐큐

인터뷰

패션포스트 매거진

70호-창간 3주년 특집호 70호-창간 3주년 특집호 구독신청 목차 지난호보기

접속자집계

오늘
760
어제
3,079
최대
14,381
전체
2,386,452

㈜패션포스트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59-11 엠비즈타워 713호
TEL 02-2135-1881    FAX 02-855-5511    대표 이채연    사업자등록번호 866-87-01036    등록번호 서울 다50547
COPYRIGHT © 2019 FASHION PO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