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그룹, ‘코코로박스’ 성장세 뚜렷 > FOCU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FOCUS

세정그룹, ‘코코로박스’ 성장세 뚜렷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임경량 기자 (lkr@fpost.co.kr) | 작성일 2021년 08월 11일 프린트
카카오톡 URL 복사

본문

 

fd4541f7daa134f5b150fbddef583abe_1628645827_2229.jpg

 

 

‘코코로박스’ 인수 2년 만에 매출 300% 신장
차별화된 디자인과 자체 상품 개발로 경쟁력 확보

 

세정그룹의 홈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코코로박스’가 인수 된지 2년만에 매출이 300% 신장하며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코코로박스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0% 신장했다.


▲자체 PB상품 개발 ▲우수 제조공장 발굴 ▲우수 온라인몰 및 해외 쇼핑몰 입점 확대 등이 주요 성장 요인으로 꼽힌다.


최근 리빙 시장의 경쟁이 가속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코코로박스만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감성을 더한 자체 PB 상품의 꾸준한 반응 호조로 매출 신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는 것.


코코로박스는 세정그룹에서 2019년 인수 후, 법인 전환을 통해 조직 및 운영의 체계화, 안정화 단계를 거쳐 사업 볼륨 확대를 위해 자체 디자인의 상품 개발에 주력했다. 이와 더불어 상품의 대량 생산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도록 우수 제조 공장 발굴에 힘써왔다.


실제로 누적 판매량 500만개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코코로박스의 주방용품 브랜드 ‘카모메키친’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10 colors 카모메 수저세트’와 새로운 버전인 ‘컬러 무드 수저세트’, ‘어반모던 커트러리’ 등 다양한 주방용품 라인업을 확대하며 매출 성장에 원동력이 됐다. 뿐만 아니라 글라스, 도자기, 패브릭 제품 등 핵심 기술을 발굴하며 자체 디자인 상품을 확대 전개해 경쟁력 있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매출이 우수한 기존 유통 채널에 상품 공급을 확대하고, 해외 도매 쇼핑몰에도 추가 입점하는 등 전략적인 유통망 확장도 매출 신장에 주효했다는 평가다.


코코로박스 인수 이후 라이프스타일 사업을 진두지휘 하고 있는 박이라 세정그룹 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그 어느 때보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 공간 자체로서 집을 소비할 수 있는 홈 인테리어나 요리 등에 투자하는 이들이 많아졌다”며, “소비자 관점의 경쟁력 있는 상품을 꾸준히 개발해 자체 상품의 비중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라이프스타일 사업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집중 투자하는 만큼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FSP 연재

POST
STAND
(주)다음앤큐큐

인터뷰

패션포스트 매거진

67호 67호 구독신청 목차 지난호보기

접속자집계

오늘
2,882
어제
5,361
최대
14,381
전체
2,190,084

㈜패션포스트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59-11 엠비즈타워 713호
TEL 02-2135-1881    FAX 02-855-5511    대표 이채연    사업자등록번호 866-87-01036    등록번호 서울 다50547
COPYRIGHT © 2019 FASHION POST ALL RIGHTS RESERVED.